"구글" 주제의 글
  • 2017년 1월 11일. 차원이 다른 구글 번역기의 도래 (5)

    구글이 인간의 신경망을 본뜬 딥러닝을 적용해 지금까지 우리가 알던 번역기와는 차원이 다른 인공지능 번역기를 선보였습니다. 지난달 14일 새로운 구글 번역기를 집중적으로 분석한 뉴욕타임스의 기사 “The Great A.I. Awakening”을 소개합니다. 4부 보기 —– 2. 대단한 인턴 구글 브레인은 본격적으로 팀을 꾸린 지 일 년이 채 되지 않아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 제프 딘의 말에 따르면 한 살배기의 능력을 지닌 기계는 놀라운 성과를 연이어 가져왔다. 음성인식 기술을 담당하는 팀에서 기존의 음성인식 시스템의 더 보기

  • 2017년 1월 9일. 차원이 다른 구글 번역기의 도래 (4)

    구글이 인간의 신경망을 본뜬 딥러닝을 적용해 지금까지 우리가 알던 번역기와는 차원이 다른 인공지능 번역기를 선보였습니다. 지난달 14일 새로운 구글 번역기를 집중적으로 분석한 뉴욕타임스의 기사 “The Great A.I. Awakening”을 소개합니다. 3부 보기   1부: 학습하는 기계 1. 뇌의 탄생 직함은 선임 연구원이지만, 제프 딘(Jeff Dean)은 사실상 구글 브레인 팀을 이끄는 팀장이나 다름없다. 에너지 효율적인, 근육질 몸매의 딘은 길쭉한 얼굴에 두 눈은 깊다. 어린이용 자동차 경주에 모든 걸 쏟아붓듯 성실한 열정을 지닌 더 보기

  • 2017년 1월 9일. 차원이 다른 구글 번역기의 도래 (3)

    옮긴이: 구글이 인간의 신경망을 본뜬 딥러닝을 적용해 지금까지 우리가 알던 번역기와는 차원이 다른 인공지능 번역기를 선보였습니다. 지난달 14일 새로운 구글 번역기를 집중적으로 분석한 뉴욕타임스의 기사 “The Great A.I. Awakening”을 소개합니다. 2부 보기   —– 이미 인공지능을 탑재한 서비스는 우리 삶 곳곳에 자리를 잡았다. 애플의 시리(Siri), 페이스북의 M, 아마존의 에코(Echo) 모두 머신러닝이 없었다면 태어날 수 없던 서비스들이다. 머신러닝을 활용한 각 기업의 야심 찬 목표는 소비자의 취향, 성향을 파악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더 보기

  • 2017년 1월 3일. 차원이 다른 구글 번역기의 도래 (2)

    옮긴이: 구글이 인간의 신경망을 본뜬 딥러닝을 적용해 지금까지 우리가 알던 번역기와는 차원이 다른 인공지능 번역기를 선보였습니다. 지난달 14일 새로운 구글 번역기를 집중적으로 분석한 뉴욕타임스의 기사 “The Great A.I. Awakening”을 소개합니다. 1부 보기   구글 번역기가 첫선을 보인 건 2006년의 일이다. 이후 구글 번역기는 구글의 주력 서비스 가운데 하나이자 가장 인기 있는 자산으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매달 5억 명이 구글 번역기를 사용하고, 매일 1,400억 개의 단어가 구글 번역기를 통해 다른 나라말로 옮겨진다. 더 보기

  • 2017년 1월 1일. 차원이 다른 구글 번역기의 도래 (1)

    구글의 가장 인기 있는 서비스 가운데 하나인 구글 번역기가 인공지능을 본격적으로 탑재한 뒤 몰라보게 달라졌다. 머신러닝이 컴퓨터와 기술 생태계를 완전히 뒤바꿔놓을 날이 머지 않았다. 더 보기

  • 2016년 12월 14일. 구글은 수많은 정보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플랫폼이 아닙니다.

    우리는 구글이 짜 놓은 창을 통해 세상을 바라봅니다. 구글은 때로 사실을 왜곡하거나 프레임을 비틀어 우리의 시각에 영향을 미칩니다. 더 보기

  • 2016년 12월 7일. 구글의 검색 알고리듬, 민주주의를 위협하다

    검색 알고리즘의 원리를 악용한 극우 세력의 농단일지 모릅니다. 그렇게 히틀러는 미화되거나 적어도 공과를 균형적으로 보자는 주장이 등장했고, 유대인은 무조건 악마로 그려졌습니다. 트럼프가 대통령이 된 데도 이러한 인터넷의 왜곡은 적잖은 역할을 했습니다. 더 보기

  • 2016년 3월 17일. 구글 포토의 인종차별 논란, 기계가 편견을 학습한다?

    데이터에 기반한 컴퓨터 알고리즘은 우리 생활을 편리하게 해주지만, 우리가 갖고 있는 편견을 그대로 반영하고 나아가 강화시키기도 합니다. 더 보기

  • 2016년 2월 23일. [뉴욕타임스] 래리 페이지의 집착, 구글을 움직이는 동력

    래리 페이지가 지적 호기심으로 가득한 실리콘 밸리의 첫 번째 CEO는 아니다. 하지만 구글 곳곳에는 그가 개인적으로 매료됐던 것들이 반영되어 있다. 더 보기

  • 2016년 1월 26일. 래리 페이지의 집착, 구글을 움직이는 동력 (2)

    페이지는 구글의 성장세가 한창인 때 CEO 자리를 내려놓았습니다. 페이지는 더 먼 미래에 구글이 먹고 살 사업 분야를 모색하겠다며 CEO 자리에서 물러난 겁니다. 더 보기

  • 2016년 1월 26일. 래리 페이지의 집착, 구글을 움직이는 동력 (1)

    래리 페이지는 전형적인 CEO와는 거리가 멉니다. 그는 로봇 컨퍼런스나 지적 모임의 장인 테드(TED)와 같은 행사에는 꼬박꼬박 나타납니다. 과학자들은 그가 구글이 주최하는 다양한 콘퍼런스나 세미나에 자주 모습을 드러내 기술에 관한 대화를 나누거나 창업자들에게 조언을 건네는 모습을 쉽게 볼 있다고 말합니다. 더 보기

  • 2015년 12월 17일. 구글 검색에서 드러나는 편견과 증오 (1)

    구글 검색어에는 때로 검색어를 입력하는 사람의 무의식, 편견이 드러납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