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제의 글
  • 2018년 5월 9일. 모르는 게 약? 노세보(nocebo) 효과에 관한 연구

    몸이 안 좋을 때 증상을 인터넷에서 검색해보면 몸이 더 아파질까요?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정말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플라세보(위약) 효과에 대해 들어보셨을 겁니다. 환자나 실험 대상자는 약효가 전혀 없는 알약을 받지만, 그 약이 실제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믿거나 그렇게 들었기 때문에 증상이 호전되는 효과를 가리키는 말입니다. 그런데 플라세보 효과에는 쌍둥이 같은 존재가 있습니다. 연구자들은 이를 노세보(nocebo) 효과라고 부릅니다. 캐나다 토론토에 있는 서니브룩 보건대학의 수석연구원 베이주 샤 박사는 CBC 라디오의 <The 더 보기

  • 2017년 1월 13일. 구글이 흑인교회 총기난사범의 증오심을 부추겼다?

    2015년 6월, 찰스턴의 흑인 교회에서 총기 난사로 9명을 살해한 딜런 루프(Dylann Roof)가 증오 범죄로 사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재판에서 루프는 직접 진술도 하지 않았고, 증인도 세우지 않았습니다. 가장 강렬한 진술은 변호인인 데이비드 브룩으로부터 나왔죠. 검찰이 루프가 폭력적인 백인우월주의자임을 증명하기 위해 애쓰는 가운데, 브룩 변호사는 배심원단에게 22세 청년이 어떻게 지금과 같은 신념을 갖게 되었는지를 고려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브룩은 루프의 범행 동기가 100% 인터넷으로부터 왔다며, 그가 인터넷상의 글과 슬로건, 팩트의 조각조각을 그대로 뇌에 다운받은 것이나 더 보기

  • 2014년 10월 29일. 참수형과 성기 사진을 페이스북에서 지우는 사람들의 이야기(1)

    IT 기업에서 일한다 하면 공짜 점심에 초호화 셔틀, 공짜 세탁 서비스를 상상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 테크 회사들의 가장 중요한 업무 중 하나는 지구 반대편 필리핀의 건물에서 이루어집니다. 인터뷰한 21세 마이클 베이바얀 씨 컴퓨터 모니터 화면에 인조 남근에 여성의 성기 근접 촬영 샷이 언뜻 비칩니다. 베이바얀씨는 마우스로 빠르게 클릭해 넘겨버리죠. 베이바얀씨는 “콘텐츠 검열” 을 담당하는 필리핀의 대규모 인력 중 하나입니다. 소셜 미디어는 다양한 사람들이 몰려들어 개인적인 자료를 올릴수록 관리가 걷잡을 수 더 보기

  • 2014년 8월 6일. 핀터레스트(Pinterest)는 구글 검색의 경쟁자로 떠오를 수 있을까?

    특정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를 보여주는 핀터레스트(Pinterest)는 사람들의 관심사를 정확히 집계한 데이터를 가지고 있습니다. 구글 검색은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정확히 알 때 유용하지만 핀터레스트는 사용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가는 과정의 길잡이 역할을 하기 때문에, 또 특정 주제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는 웹페이지 대신 이미지를 직접 보여주기 때문에 구글 검색의 경쟁자로 등장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더 보기

  • 2014년 2월 10일. 구글의 검색 결과, 반독점법 위반일까?

    2009년 11월 이후 오랫동안 이어져온 구글의 검색 독과점 분쟁이 지난 5일 타결되었습니다. (관련뉴스페퍼민트 기사 보기)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호아킨 알무니아(Joaquín Almunia)는 유럽 검색시장의 90%를 차지하는 구글이 세 번째 개선안을 내놓았고, 이번 안으로 타협에 이르렀다고 밝혔습니다. 구글 검색의 가장 큰 문제는 구글이 자사 제품을 가장 상위에 노출시킨다는 점이었습니다. 18개 경쟁자들이 구글이 검색결과가 부당하다며 소송을 제기했고, 이 가운데에는 반독점 분쟁과 관련해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마이크로소프트도 있었습니다. 구글은 구글의 유럽 도메인(google.co.uk, google.de, google.fr 더 보기

  • 2012년 12월 14일. 2012 구글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문장은?

    “사랑이란 무엇인가 (What is love)”였습니다. 정답이 없는 질문이기에 정말 답하기 어려운 질문이기도 하죠. Guardian이 사랑학(?)에 일가견이 있을 만한 전문가 5명에게 물었습니다. 연말연시를 맞아 사랑의 가치에 대해 한 번 더 되새겨보시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 과학자 (physicist) : 사랑은 화학 작용이죠 / Love is chemistry. 허기가 지고 갈증이 나는 것과 마찬가지로 사랑이란 감정도 호르몬과 신경세포들이 만들어내는 하나의 화학 작용과도 같습니다. 성욕을 높이는 호르몬들이 있듯이 사랑과 애착의 감정이 생겨날 때 우리의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