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 주제의 글
  • 2018년 1월 2일. 날씨와 기후를 분간하지 못하는 트럼프 대통령

    지난주 목요일, 그러니까 지난해 말 플로리다주 팜비치에 있는 개인 휴양지 마라고에서 휴가를 즐기며 사흘 내내 골프를 친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과 같은 트윗을 남겼습니다. “날씨 예보를 보니 동부 지방의 연말은 역사상 가장 추울 것이라고 하는군요. 말 같지도 않은 지구 온난화가 어쩌구저쩌구 하며 기후변화 대책에 소중한 우리의 혈세 수천만 달러를 써야 한다고 외쳐대던 사람들에게 거기에 쓸 돈 조금만 빼서 춥지 않은 겨울 나게 하면 어떨까 싶네요. 다들 따뜻한 연말 보냅시다!” 섭씨 21도 더 보기

  • 2017년 4월 3일. 트럼프가 했던 말, 가감없이 원문 그대로 찾아드립니다.

    트럼프의 예전 발언이나 트윗을 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과거 야당 대표 시절 했던 말이 대통령 박근혜의 행보를 정면으로 비판하는 상황이 자주 나타나면서 생겨난 '박적박(박근혜의 적은 박근혜)'이라는 조어를 연상케 합니다. 더 보기

  • 2017년 1월 31일. 대통령의 거짓말,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뉴욕타임스는 거짓말을 거짓말이라 부르는 게 가장 정확한 보도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더 보기

  • 2016년 3월 18일. 부패한 사회 = 거짓말 권하는 사회

    ‘이 정도 거짓말은 괜찮아’라고 자신을 달래본 적 있으신가요? 가진 자들, 힘 있는 사람들이 거짓말을 자주 하는 사회라면 아마 보통 사람들도 거짓말을 더 자주 하고, 사후에 이를 합리화하려 할 겁니다. 이런 통념과 맞아 떨어지는 연구 결과가 <네이처>에 발표됐습니다. 즉, 제도적인 부패, 조직적인 사기가 만연한 사회에 사는 사람들이 거짓말을 더 자주 한다는 겁니다. 정직함이라는 가치가 대접받지 못하고, 정직한 행동이 제대로 보상받지 못하는 부패한 사회는 거짓말 권하는 사회가 되어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 해악을 더 보기

  • 2016년 2월 4일. 사기꾼을 어떻게 구별할 수 있을까요? (3/3)

    2부 보기 카잔: 이 책에는 또 다른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어요. 바로 사기 사건이 실제보다 신고되는 확률이 낮다는 것입니다. 왜 그럴까요? 코니코바: 한 가지 이유는 사람들이 자신의 명예를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자신이 다른 이에게 속았다는 사실을 말하지 않는 겁니다. 그리고 자신의 명예를 너무나 중요하게 생각한 나머지, 스스로도 자신이 속았다고 생각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들은 자신이 어리석어서 속았다기보다는 그저 운이 없었을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자신을 포장하고 변명하는 능력은 매우 뛰어나기 때문에 더 보기

  • 2016년 2월 3일. 사기꾼을 어떻게 구별할 수 있을까요? (2/3)

    1부 보기 카잔: 왜 우리는 외로울 때 더 사기에 잘 당하는 것일까요? 코니코바: 정신적으로 불안할 때 사람들은 사기에 쉽게 걸려듭니다. 이는 사기를 당하는 희생자가 정해져 있기 보다는 그가 어떤 상황이었는지가 중요하다는 뜻입니다. 우리는 세상이 예전과 달리 합리적이지 않아 보일 때 다른 이의 도움을 필요로 합니다. 이때 누군가가 등장해 이를 설명해 줄 때 사람들은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게 됩니다. 세상의 의미를 구하고, 자기 편이 되어줄 사람을 찾는 이들이야말로 사기꾼이 가장 좋아하는 더 보기

  • 2016년 2월 2일. 사기꾼을 어떻게 구별할 수 있을까요? (1/3)

    아틀란틱은 사기꾼들의 이야기를 다룬 마리아 코니코바의 새 책 "신용게임(The Confidence Game)"에 대해 그녀와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더 보기

  • 2015년 12월 17일. 2015년 미국 정치계 팩트체크: 거짓말을 가장 많이 한 사람은?

    워싱턴포스트의 팩트체커(Factchecker) 섹션이 매년 선정하는 올해의 피노키오상은 누구에게 돌아갔을까요? 주인공은 바로 도널드 트럼프입니다. 더 보기

  • 2014년 4월 11일. 우리는 다른 이의 거짓말을 눈치챌 수 있을까요?

    우리는 다른 이의 거짓말을 그의 행동으로 눈치챌 수 있을까요? 미국 운수 보안국(Transportation Security Administration)은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의 표정이나 행동으로부터 테러리스트를 식별하는 수천명의 “행동탐지요원(behavior detection officer)”을 양성하는 데 1조원의 돈을 사용했습니다. 그러나 비판자들은 이들의 이런 노력이 매년 수 만 명의 여행객에게 불편만을 줄 뿐, 한 명의 테러리스트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주장합니다. 곧, 운수보안국 역시 우리가 흔히 빠지는 오류인, 다른 이의 행동을 관찰함으로써 그들이 거짓말을 하는지를 알 수 있다는 믿음에 빠졌다는 것입니다. 더 보기

  • 2012년 10월 1일. 눈을 보고 상대방이 거짓말을 하는지 알 수 있을까요?

    영국의 보수당의 원내총무 앤드류 미첼은 경찰관에게 매우 심한 욕(=”fucking plebs”)을 했다는 의혹을 받으며 곤경을 겪고 있습니다. 같은 보수당 출신의 총리인 데이빗 캐머론은 앤드류 미첼과 서로를 빤히 쳐다 본 후 자신은 그를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사람들은 누군가가 눈을 마주치고 피하지 않으면, 그가 말하는 것이 진실이라고 믿는 경향이 있습니다.” 허트포드샤이어 대학의 심리학 교수 리차드 와이즈만의 말입니다. 몸짓언어 전문가 주디 제임스는 이렇게 말합니다. “상대방의 몸짓에서 얻는 정보는 당신이 전적으로 신뢰하기에는 매우 부족합니다.” 셰익스피어의 “오델로”에서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