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주제의 글
  • 2019년 5월 4일. 개와 늑대를 구별하실 수 있나요?

    * 글쓴이 카트자 페티넨은 캐나다의 마운트 로얄 대학교의 문화인류학자입니다. 캐나다 록키 산맥 근방에 살다 보면 대자연을 마주하게 될 일이 자주 생깁니다. 제가 사는 캘거리에서 한 시간만 차를 타고 나가면 핸드폰도 터지지 않고 인적을 찾기 어려운 야생 한복판에 서게 되죠. 야생에서는 당연히 수많은 야생동물을 만나게 됩니다. 그 가운데는 코요테나 늑대처럼 북미 대륙에 서식하는 수많은 갯과 동물(canid)도 있습니다. 제가 다른 사람과 같이 야생으로 나가는 일은 거의 없지만, 반대로 갯과에 속하는 또 다른 더 보기

  • 2018년 7월 26일. 개와 고양이의 나이: 인간의 1/7 공식에서 벗어날 때

    “우리 강아지가 개 나이로 환산하면 몇 살쯤 될까요?” 제가 정기적으로 듣는 질문입니다. 사람들은 인간의 성격을 동물에서 찾고 반려동물을 의인화하기를 상당히 좋아합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은 반려동물이 오래오래 건강하게 살기를 바랍니다. 반려동물에 대한 보호자들의 사랑과 인간-동물 간의 유대감을 고려해 볼 때 이런 생각은 바보 같아 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반려동물의 “실제 나이”를 생각해보는 일은 사실 중요한 일입니다. 저와 같은 수의사가 삶의 단계에 맞는 건강 관리를 동물 환자에게 추천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더 보기

  • 2016년 4월 28일. 당신의 개는 안기는 것을 싫어합니다

    개를 보면 언제나 안고 싶죠. 하지만 슬프게도 안기는 쪽은 그렇지 않습니다. 최근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에서 개과동물의 생태를 연구하는 스탠리 코렌은, 개를 껴안는 일이 개에게는 스트레스를 준다고 말합니다. 개가 불안하거나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신호는 “귀찮거나 염려스런 대상으로부터 고개를 돌리거나, 반쯤 눈을 감는” 행동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또한 사람처럼 개의 눈에도 흰자가 있습니다. 다만 개가 스트레스를 받기 전까진 볼 수 없을 뿐이죠. 또한 불안하거나 스트레스를 받는 개의 귀는 “뒤로 젖혀지거나 바깥으로 향하게” 더 보기

  • 2015년 8월 26일. 개는 기후 변화와 함께 진화했습니다

    지난 4천만 년 동안 기후가 추워지고 건조해지면서 북아메리카는 따뜻하고 나무가 많던 장소에서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같이 건조하고 사방이 탁 트인 평원으로 바뀌었습니다다. 새로운 연구에서는 개들이 이러한 변화에 반응하여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보여줍니다. 연구에 의하면 기후변화가 서식지에서 사냥할 수 있는 기회 역시 변화시키기 때문에 포식자들은 기후변화에 민감하다고 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11월 25일. 왜 한국 돼지는 “꿀꿀”, 미국 돼지는 “오잉크 오잉크”라고 울까?

    국어 교과서에도 나오는 내용이긴 합니다만, 동물 울음소리를 각 언어별로 다르게 표현하는 것은 언어의 임의성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가디언이 소개한 글의 원문에는 한국어가 사례로 포함되지 않아서 한국어의 관점에서 글을 각색했음을 말씀드립니다. 더 보기

  • 2014년 11월 24일. 개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과학자들은 개의 뇌 사진을 촬영해 개의 생각을 읽어냈습니다. Mic에 실린 연구 결과를 소개합니다. 더 보기

  • 2014년 4월 4일. 스페인, 개똥과의 싸움

    공공장소에서 개를 산책시키는 개 주인들이 꼭 지켜야 할 의무 중 하나는 애완견의 배설물을 치우는 일입니다. 특히 치우지 않은 개똥은 다른 사람들을 불쾌하게 만들 뿐 아니라, 파리나 기생충이 꼬여 공중보건에도 좋지 않습니다. 거리에 방치된 개똥을 치우고 줄이는 일은 각 지방정부의 큰 과제이기도 합니다. 스페인의 지방정부들은 특히 길거리에 방치된 개똥을 근절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최근 언론의 주목을 받은 곳은 마드리드 외곽의 작은 마을 콜메나르 비에호(Colmenar Viejo)입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사복을 입은 개똥 추적 더 보기

  • 2013년 9월 25일. 야생동물의 광견병과 새로운 백신

    전 세계적으로 매년 6만여 명이 광견병으로 사망합니다. 대부분 광견병에 걸려 사람을 공격하는 건 개입니다. 하지만 광견병이 개에게만 나타나는 증상은 아닙니다. 라쿤(미국너구리)과 늑대, 여우, 스컹크 등 야생동물들도 타액을 통해 광견병에 걸리면 신경 이상을 일으켜 공격적으로 변하고 무언가를 물어 뜯습니다. 미국의 경우 여전히 매년 7천여 건의 광견병 사례가 보고되고 있습니다.백 년 전 미국에서는 매년 광견병으로 100명 이상이 사망했지만, 집에서 키우는 개들의 접종을 의무화하고 야생동물들에게도 백신을 효과적으로 배포한 끝에 이제 사망자 숫자는 연간 2~6명으로 더 보기

  • 2013년 3월 7일. 원숭이도 이기적인 사람을 꺼려합니다

    원숭이도 이기적인 사람이 주는 선물을 거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스털링 대학의 비교심리학자 제임스 앤더슨은 꼬리감기원숭이가 다른 사람을 돕는 것을 거부한 사람이 주는 음식을 꺼려한다는 연구결과를 지난 5일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에 발표했습니다. “인간은 다른 사람의 행동을 관찰한 후 그를 평가합니다. 다른 동물들도 이 원칙을 따르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꼬리감기 원숭이는 매우 사회적이며 서로를 돕는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원숭이는 장난감이 든 통을 든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그 통을 여는 것을 도와달라고 청한 후 더 보기

  • 2013년 2월 26일. 펭귄의 발이 얼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턱시도처럼 보이는 펭귄의 깃털은 발을 제외한 몸의 전체를 덮고 있습니다. 이 깃털과 함께 피부아래 지방층은 매우 뛰어난 보온효과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온혈동물인 펭귄은 자신의 몸에 비해 커다란 발을 통해 몸의 온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얼음위에서 오랜 시간을 지내는 경우에는 발이 얼지 않도록 발의 온도를 올릴 필요가 있습니다. 이를 위해 펭귄은 특별한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펭귄의 다리에 있는 동맥은 발로 가는 피의 흐름을 조절하여 발의 온도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한 편, 더 보기

  • 2012년 11월 17일. 자기 꼬리를 쫓는 개: 강박증(OCD)의 가능성

    독일 셰퍼드가 자신의 꼬리를 끝없이 쫓는모습과 불독이 보이지 않는 파리를 잡으려고 하는 모습은 주인에게는 매우 사랑스러워 보입니다. 그러나 연구자들은 이런 즉흥적 행동들이 강박증(obsessive-compulsive disorder-OCD)의 증상일 수 있다고 말합니다. “이 증상들은 특정 품종(breed)에 더 흔하며 이는 유전적 요소가 있음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헬싱키대학에서 개의 유전자를 연구하는 한느 로히는 지난 7월 PLOS ONE에 개들의 충동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그는 핀란드의 368명의 애완견 주인에게 개들의 행동에 대한 자세한 설문조사를 하였고, 181마리의 개의 혈액샘플을 구했습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