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 주제의 글
  • 2019년 3월 6일. 촉감, 냄새, 실제 경험이 더해진 가상현실 관광

    2001년, 론리플래닛에서 일하는 지인은 제게 한 놀라운 발견을 말해주었습니다. 여행 가이드 사업이 그들이 발간하는 여행안내 책자를 사긴 하지만 직접 여행을 하지는 않는 독자 그룹을 가지고 있다는 거죠. 론리플래닛은 이런 유형의 독자에게 “가상 여행자”란 별명을 붙였습니다. 이제 론리플래닛을 비롯한 다른 기업들은 가상현실(VR)기술을 이용하는 —이 행성과 NASA 덕택에 다른 행성에서도 가능한— 관광에 들떠있습니다. 토머스 쿡 같은 관광 회사는 가상현실 영화를 만들기도 했죠. 호주 관광청은 (360도 파노라마 비디오 같은) 가상현실의 시장 잠재력을 이해하기 더 보기

  • 2017년 7월 28일. 페이스북 사용자, 단 4가지 타입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에게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모두 “팔 수 있는 데이터 묶음”입니다. 하지만 페이스북의 고객에게 이 거대한 소셜네트워킹 사이트는 한 가지 이상의 의미를 갖죠. 누군가는 먼 곳에 사는 친구와 연락을 주고받기 위해 페이스북을 사용하고, 어떤 사람들은 자신의 창작물을 홍보하기 위해, 또는 단순히 귀여운 이미지를 공유하기 위해 사용하기도 하죠. 어떤 사람들은 좀 더 수동적이라, 자신의 지인과 일부 모르는 사람들이 등장하는 TV쇼를 보듯 타임라인을 지켜봅니다. 국제 가상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킹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Virtual Communities and Social 더 보기

  • 2016년 11월 28일. 가상현실에서의 살인은 금지되어야 합니다

    당신은 눈 앞의 칼을 잡습니다. 상대방에게 달려들어 몸싸움을 벌이며 그를 제압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잠시 후 그의 몸에 힘이 빠지고 당신은 그의 뜨거운 피를 느낍니다. 상대는 마지막 순간 당신을 올려다 보며 당신의 눈을 바라봅니다. 과학 소설가들이 수십 년 전부터 꿈꿔온 가상현실이 이제 점점 현실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제 곧, 가상현실 속에서 누군가를 죽이는 경험이 가능하게 될 것입니다. 가상현실을 보다 현실적으로 만들기위해 페이스북은 오큘러스 리프트를, 구글은 시선추적기술을 가진 아이플루언스(Eyefluence)를 인수했습니다. 버드맨과 레버넌트를 같이 더 보기

  • 2015년 9월 7일. 가상현실(VR)은 어떻게 작동될까?

    내년에 가장 주목을 받을 전자제품으로 가상현실(VR) 헤드셋이 뽑힙니다. 놀랍도록 현실적인 세상을 보여주는 가상현실 헤드셋은 어떤 기술을 바탕으로 만들어지는 걸까요? 이코노미스트가 간단히 설명합니다. 더 보기

  • 2013년 11월 25일. 현실이 된 “엔더의 게임(Ender’s Game)”

    SF 소설은 종종 미래의 청사진으로 여겨집니다. 올슨 스콧 카드의 1985년 베스트셀러인 “엔더의 게임(Ender’s Game)”은 소설이 현실에 영향을 끼친 좋은 예입니다. 이 소설에서 주인공 소년 엔더는 가상의 게임을 통해 그들이 실제 싸우게 될 외계인(버그)과의 전쟁에 대해 필요한 모든 것을 배웁니다. 미육군 시뮬레이션 기술센터 소장이었던 마이클 마세도니아는 지난 2003년 뉴욕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한 바 있습니다. “엔더의 게임은 우리의 사고에 크나큰 영향을 끼쳤습니다. 우리는 이 책으로부터 사람들이 서로 다른 역할을 맡고 그들의 더 보기

  • 2013년 2월 7일. 가상세계에서 초능력을 경험할 경우 더 친절한 사람이 됩니다

    가상현실에서 초능력을 경험하게 할 경우 현실로 돌아왔을 때 다른 사람들에게 더 친절한 태도를 보인다는 연구가 발표되었습니다. 이 연구는 지난달 30일 Plos ONE 에 발표되었습니다. 연구진은 60명의 남녀에게 가상의 도시 위를 날게 했습니다. 절반의 사람들은 슈퍼맨과 같은 자세로 슈퍼맨처럼 도시 위를 날아다닐 수 있도록 하였고, 다른 절반의 사람들은 헬리콥터의 승객이 되어 도시 위를 날도록 하였습니다. 그들이 가상의 비행을 마친 후 연구진은 그들 앞에서 마치 실수인 것처럼 책상위의 통에 담긴 필기구들을 바닥에 더 보기

  • 2013년 1월 3일. 당신이 새해결심을 지키든가 말든가…

    새해 정초는 사람들이 자신의 의지력을 시험하는 시기입니다. 사람들은 살을 빼겠다, 운동을 하겠다와 같은 맹세를 통해 자신이 자기 인생의 주인임을 확인하려 합니다. 그러나 이런 시도들이 전혀 무의미한 것이라면 어떨까요? 곧 이 우주 전체가 더 발달한 문명의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불과하며 우리는 단지 가상 속에서만 존재한다면? 공상과학소설에서 자주 다뤄지던 이 흥미로운 생각은 2003년 옥스포드 대학의 닉 보스트롬에 의해 보다 진지하게 이야기되기 시작했습니다. 닉은 적어도 다음 세가지 진술 중 하나는 사실일 수 밖에 없다고 더 보기

  • 2012년 12월 10일. 가상 현실에 더해지는 다양한 차원들

    일본의 가상현실회사인 솔리드레이와 게이오 대학은 가상현실에 새로운 차원을 더했습니다. 그들은 3D 안경에 센서를 달아 사용자가 어디를 바라보는지의 정보를 얻은 후 화면을 사용자의 시선에 맞게 바꿈으로써 유저가 실제 현실에 들어와 있는 느낌을 만들었습니다. “이 경우 3D 화면안의 사람은 실제 사람의 크기로 보이며 배경도 그에 따라 바뀌게 됩니다.” 또 사용자가 들고 있는 컵에 진동장치를 설치하여, 화면속의 여성이 부어주는 물에 컵을 가져다 댈 경우 컵이 떨리도록 만들었습니다. “이것은 가상현실을 더욱 현실과 가깝게 만듭니다. 어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