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2년 7월 30일
    온라인 교육에 대한 논란

    지난주 버지니아 대학의 Mark Edmundson 교수는 뉴욕타임즈에 온라인교육에 대한 강한 비판의 글을 올렸습니다. 그러나 이는 그가 과거의 비디오 강의를 다양한 온라인 프로그램으로 무장한 최신의 온라인 교육과 착각했기 때문입니다.  오늘날, 미국 고등학교의 절반 이상이 온라인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뛰어난 교사를 만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제 교육은 더 이상 강의실 내부에서만 일어나지 않습니다. 학생들은 온라인 교육을 통해 언제라도 최고의 강의를 들을 수 있고 자신의 이해에 맞게 속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교사 더 보기

  • 2012년 7월 30일
    뒤바뀐 비판자들: 지구 온난화의 원인

    한때 지구 온난화에 대해 비판적이던 UC 버클리의 괴짜 물리학자 리처드 뮬러는 지구 온난화에 대한 새로운 논문을 28일 접수시켰다고 밝혔습니다. 뮬러는 이미 지난 가을 지구 온난화를 인정하는 지난 200년동안의 광대한 기후자료를 종합한 논문을 접수한 바 있습니다. 이번 논문의 특징은 인간이 발생시킨 온실가스가 지구온난화의 거의 전적인 이유라고 주장한다는 점입니다. 그러나 지난 가을 논문의 공동 저자였던 조지아텍의 주디스 커리 교수는 이번 논문의 저자로 포함되기를 거부했습니다. “여기에 포함된 데이터들은 정말로 괜찮은 것들이지만, 여기에서 그런 더 보기

  • 2012년 7월 30일
    운전중의 문자가 위험한 이유

    디지털 기기가 일반화된 이래, 여러 작업을 동시에 수행하는 멀티태스킹은 사람들에게 피할 수 없는 것이 되었습니다. 한 연구에 따르면 일들의 종류에 따라 동시에 수행하기 더 어려운 일이 있다고 합니다. 연구자들은 두 그룹의 사람들에게 컴퓨터로 퍼즐을 풀면서 다른 사람에게 길을 가르쳐 주도록 했습니다. 길을 가르쳐 줄 때, 한 그룹은 음성을 이용하도록 했고, 다른 그룹은 문자를 이용하도록 시켰습니다. 음성의 경우 퍼즐점수는 30% 하락했고 문자의 경우 50% 하락했습니다. 문자가 더 큰 하락을 보인 이유는 더 보기

  • 2012년 7월 30일
    홍콩 시민들 “중국식 교과과정? 절대 못 받아들여!”

    중국식 교과과정을 도입하려는 홍콩 정부의 움직임에 홍콩 시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지난 주말 홍콩 시민 9만여 명이 대규모 집회를 열고 공개적인 토론도 없이 교육제도의 근간을 바꾸려는 홍콩 자치정부와 중국 정부를 규탄했습니다. 새로 도입하는 교과과정은 공산당의 일당 정치체제를 우호적으로 서술한 반면 홍콩도 채택하고 있는 다당제 의회제도에는 비판적인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또한 문화혁명과 천안문사태 등 현대사의 주요 사건을 왜곡하거나 얼버무렸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정부는 해당 교과과정을 올 가을학기부터 시범운영한 뒤 2016년까지 모든 학교에 보급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홍콩 시민들은 교과과정을 바꿔 어린이들을 세뇌하려는 더 보기

  • 2012년 7월 30일
    헤지펀드, 왜 유럽에선 소극적일까?

    지난 2007년 미국 금융위기 때 헤지펀드들은 여러 차례 대형 단기투자를 감행하며 많은 이익을 챙겼습니다. 그런데 이번 유로존 위기상황 속에서는 헤지펀드의 움직임이 상대적으로 매우 조용합니다. 헤지펀드 매니저들의 불평을 들어보면 EU 국가들의 까다로운 자본규제 때문입니다. 지난해 이탈리아와 스페인이 금융상품의 단기 재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을 제정했습니다. 또한 헤지펀드 조차도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불확실성이 투자를 꺼리게 만들고 있습니다. 또 전 유럽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는데 단기투자로 이익을 챙기고 빠지기엔 정치적으로 엄청난 비난의 화살을 맞을 더 보기

  • 2012년 7월 30일
    롬니, 이란의 핵위협에 대한 이스라엘 선제 공격권 지지

    영국 런던에 이어 이스라엘을 방문 중인 미트 롬니 미 공화당 대선 후보가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가진 회동에서 이란의 핵위협에 대항해 이스라엘이 선제공격을 할 권한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와 외교적인 수단만으로는 이란의 핵개발을 막을 수 없다고 믿는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입장과 비슷합니다. 롬니 후보는 과거에도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위협으로 핵무기를 보유한 이란을 꼽은 적이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대 이란 정책은 롬니의 시각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이란의 핵 위협에 더 보기

  • 2012년 7월 30일
    페루 정부, 사회 인프라 구축에 100억 달러 투자 예정

    올란타 우마라 페루 대통령은 정부가 도로와 공항, 그리고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등 사회 인프라 구축을 위해 2013년까지 100억 달러(우리돈 11조 5천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페루 정부의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의 일환으로 풀이됩니다. 지난 10년간 주요 경쟁 상품인 금속분야 수출에서 500% 성장률을 기록한 페루는 글로벌 금융위기와 금속 가격의 하락으로 올해 2009년 이후 처음으로 경상수지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페루 정부의 인프라 투자는 이러한 난국을 타계하기 위한 전략입니다. (Bloomberg) 원문보기

  • 2012년 7월 30일
    직장 내 커뮤케이션의 비밀: 주기적으로 자리를 바꿔라!

    모바일 상에서 사람들간의 소셜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만드는 회사 Foursquare의 창업자이자 CEO인 데니스 크롤리(Dennis Crowley)는 최근 뉴욕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직장 동료들과 의사소통에 필요한 비밀 몇 가지를 이야기했습니다. 직원 수가 늘어날수록 직원들끼리 소통하는 것이 어려워지자 크롤리는 주기적으로 직원들의 자리를 바꿔서 서로가 서로를 알 수 있도록 했습니다. 고정된 자리에서 1년을 보내는 것보다 주기적으로 자리를 바꾸면 자연스럽게 직장 내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소통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Foursquare는 또한 매주 월요일 아침 회사의 구성원들이 현재 어떤 일을 더 보기

  • 2012년 7월 30일
    미국 총기규제, 어떻게 해야 할까?

    미국은 일본보다 다른 사람에게 살해당할 확률이 13배나 높은 나라입니다. 가장 큰 원인은 바로 총기소유입니다. 콜로라도 총기난사 사건으로 총기문제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여론이 높아졌습니다. 하지만 전미 총기협회(NRA)의 막강한 로비와 “모든 국민이 무기를 보유할 수 있는 권리는 침해되어선 안 된다”는 수정헌법 2조 앞에 어떤 정치인도 쉽사리 나서지 못하고 있습니다. Economist紙는 총기규제의 첫걸음으로 소지할 수 있는 총기의 기종부터 규제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이번 콜로라도 총기난사 사건의 범인이 사용한 총은 작은 권총이 아니라 더 보기

  • 2012년 7월 28일
    재료공학이 향상시킨 올림픽 기록

    런던 올림픽이 곧 시작됩니다. 관객들은 이전의 근대올림픽에서는 불가능했던 기록들을 보며 시선을 고정하게 될 것입니다. 이는 매우 가볍고 잘 휘는 막대에서부터 신체 주변의 물의 흐름을 향상시키는 수영복까지, 상당수 재료공학의 발전에 힘입고 있습니다. 신체에 부착되어 훈련상황을 알려주는 측정장치와 부상에서의 회복을 도와주는 보호장구처럼, 훈련에도 첨단기술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재료공학은 운동선수의 신체내부에도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단백질과 세포로 이루어진 생체융합적 재료는 자연적으로 회복되기 어려운 연골이나 뼈의 부상을 빠르게 치료하므로 그들은 자신의 한계까지 마음놓고 자신을 밀어 붙일 수 더 보기

  • 2012년 7월 28일
    논란에 휩쌓인 박테리아를 이용한 뇌암 치료

    UC Davis 의 두 명의 신경외과의사는 세 명의 말기 뇌암 환자에게 의도적으로 박테리아를 감염시킨 일로 인체에 대한 실험을 멈출 것을 권고받았습니다. 수술 이후 세 명은 모두 사망했습니다. 그러나 이는 세환자의 요청에 의한 시도였습니다. Giloblastoma 라는 이 특정 뇌암은 외과수술로 치료하지만 대부분 재발합니다. 50%가 진단 15개월후 사망하고 스무명 중 한 명도 5년을 넘기기 힘듭니다. 1999년 수술 후 병균에 감염되었다가 뇌암이 사라진 예가 보고되었습니다. 감염은 백혈구의 수를 증가시키고 이 백혈구가 병균과 암세포를 모두 더 보기

  • 2012년 7월 28일
    과학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한 필 미켈슨

    STEM은 (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의 머릿글자를 딴 말로 최근 미국에서 자주 거론되는 용어입니다. 엑슨모빌이 지원한 교사학교에서, 명예의 전당에 올라있는 프로골퍼 필 미켈슨은 STEM 교육의 중요성을 이야기 했습니다. “STEM 과목들이 쿨하다는 생각이 퍼져야 합니다. 미국은 그동안 수많은 과학기술의 혁신과 함께 발전했지만, 오늘날 우리 학생들의 과학성적은 34개국중 25등입니다” 자신의 성공에는 STEM 이 있다는 말도 있지 않았습니다. “퍼팅의 성공률은 기하급수적으로 떨어집니다. 나는 1미터 퍼팅의 성공률은 100% 지만 2미터의 경우 63%에 그칩니다. 한 발짝이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