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 9월 7일
    어릴 때 듣게 되는 단어 수는 정말로 소득 계층에 따라 현저히 다를까?

    3천만 단어. 중산층이나 부유한 가정에서 자란 어린이와 저소득층 가정에서 자란 어린이가 듣고 자라는 단어 수의 차이로 알려진 숫자입니다. 실로 어마어마한 차이지만, 20년도 더 전에 진행된 이 연구 결과는 별다른 도전을 받지 않고 어느덧 사실로 굳어져 통념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관련 연구를 다시 한번 진행한 결과 앞선 연구 결과의 많은 부분에 물음표가 붙었습니다. 먼저 20년 전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부유한 가정에서 나고 자란 아이와 가난한 가정에서 나고 자란 아이들이 뱃속에서부터 만 네 더 보기

  • 2018년 9월 7일
    꿈이 가진 놀라울 특징들

    꿈은 현실 만큼 다양하고 복잡하며, 한 사람의 일생동안 계속 바뀝니다. 예를 들어, 아이들의 꿈은 어른의 꿈과 전혀 다릅니다. 아이들의 꿈에는 가족이나 친구가 등장해 서로 감정을 주고 받으며, 무서운 동물 또한 자주 등장합니다. 반면, 어른들의 꿈에는 주로 다른 사람들이 많이 등장하며, 특히 청년들의 꿈에는 자신과 친구들, 연인이 많이 등장합니다. 남자와 여자의 꿈은 본질적으로 다릅니다. 여자의 꿈에는 남자와 여자가 비슷한 비율로 등장하지만 남자의 꿈에는 다른 남자들이 더 많이 나옵니다. 나이든 이들은 예술이나 더 보기

  • 2018년 9월 5일
    주류 언론을 선호하는 구글 뉴스

    보수적인 논평가들과 심지어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혐의에도 불구하고, 구글 뉴스는 사용자의 정치적 관점에 기반해 다른 뉴스를 전달하지 않습니다. 최근 우리는 구글 뉴스가 페이스북과 다른 소셜 미디어 네트워크에서 문제시되고 있는 “에코 챔버(echo chamber)”와 같은 현상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진보와 보수적인 사람 모두에게 거의 똑같은 출처의 뉴스를 추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이는 구글 뉴스가 편파적이라는 혐의를 평가할 때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죠. 우리의 연구는 위 질문에 대해 풍부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많은 연구 더 보기

  • 2018년 9월 5일
    유럽 전역 강타한 돼지 콜레라, 이번에는 무엇이 달랐나?

    에스토니아 란네(Lääne) 지방의 축산업자 오트 사레발리 씨에게 지난해는 악몽과도 같았습니다. 9월 축사의 임신한 암퇘지 한 마리가 아프리카 돼지 콜레라(African swine fever)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았고, 그 즉시 축사에 있던 돼지 7천 마리를 모두 살처분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전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고 있지만, 여전히 어디서 빈틈이 생겼는지는 누구도 몰라요. 병균이 있는 어떤 농장을 다녀온 트럭이 우리 마을에 올 때 제대로 소독과 방역을 하지 않았을 수도 있죠. 문제는 더 보기

  • 2018년 9월 4일
    우주에 닿을 만큼 높은 빌딩을 짓는 법

    인간은 끊임없이 더 크고 웅장한 건물을 지어왔습니다. 고대 이집트의 피라미드, 중국의 만리장성, 그리고 오늘날 가장 높은 828미터 높이의 버즈 칼리파는 당대의 기술을 극한까지 밀어붙인 결과입니다. 그러나 이런 거대한 건물에 대한 인간의 야망은 단순한 기념비를 넘어, 인간이 우주 시대를 열게할 열쇠가 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종종 지구 상공의 정지 궤도까지 솟은 탑 혹은 정지궤도의 위성과 연결된 ‘우주 엘리베이터’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이런 구조물은 지금의 로켓보다 훨씬 적은 에너지만을 들여 인간을 우주로 보낼 더 보기

  • 2018년 9월 3일
    “백인 쓰레기”라는 표현, 무엇이 문제일까

    “백인 쓰레기(white trash)”라는 말은 여전히 써도 되는 말로 여겨집니다. 점잖은 자리에서나, 케이블 TV 방송, 잡지 기사 제목에서도 무리 없이 쓰이고 있죠. “뉴 리퍼블릭”지가 트럼프 대통령이 “백인 쓰레기 아이콘”인가에 대한 기사를 싣기도 했으니까요. 어떤 이유에서든 다른 인종주의적 멸칭에 비해 덜 공격적인 것으로 인식된다는 말입니다. 사실 “백인 쓰레기”는 모욕계의 스위스 아미 나이프 같은 존재입니다. 한 마디로 다양한 집단, 그러니까 백인과 비백인, 가난한 사람과, 가난한 사람“처럼” 행동하는 사람, 시골에 사는 사람과 종교인, 대학 더 보기

  • 2018년 8월 31일
    [책] “영향력: 뇌과학이 밝히는 영향력의 비밀(The Influential Mind: What the Brain Reveals About Our Power to Change Others)”

    이 시대는 과히 “영향력의 시대”라 부를만 합니다. 물론, 모든 시대가 다 “영향력의 시대”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날이 적어도 소셜 미디어에 의해 영향력의 효과가 극대화된 시대임은 분명합니다. 런던대학교 UCL의 뇌 정서 연구소 소장인 탈리 샤롯은 이 영향력과 뇌과학에 대한 책을 출판했습니다. 왜 우리는 어떤 근거는 받아들여 원래의 생각을 바꾸는 반면, 다른 근거는 무시하게 되는 걸까요? “영향력(The Influential Mind)”은 바로 이 질문에 대한 답입니다. Q: 왜 사람들은 근거를 보고도 마음을 바꾸지 않는 더 보기

  • 2018년 8월 29일
    [칼럼] 오늘날 진실이 가지는 의미

    무엇이 진실입니까? – 본디오 빌라도 진실은 진실이 아닙니다. – 루돌프 줄리아니 결국 이렇게 되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는 일요일 “밋 더 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진실은 진실이 아니라고 말했죠. 그는 아래와 같은 예를 들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는 ‘나는 코미와 플린에 대해 얘기하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코미는 ‘얘기했다.’고 합니다. 둘 중 무엇이 진실입니까?” 이건 추론이 아닙니다. 상반된 주장의 존재가 둘 중 어떤 것도 진실이 아니라는 점을 말하는 것도 아닙니다. (두 주장 둘 다 사실이 아닐 더 보기

  • 2018년 8월 29일
    암에 대한 잘못된 상식들

    지금으로부터 6600만 년 전 티라노사우루스와 트리케라톱스를 비롯한 공룡의 대량 멸종 원인 가운데 암은 유력한 후보에 들지 못합니다. 워낙 암에 관한 이야기가 많다 보니 후보 안에 있어도 이상하지 않을 것 같은데 말이죠. 대신 적어도 공룡 가운데 한 종이 혈관에 생긴 종양으로 고생했다는 사실은 고고학자들이 밝혀낸 바 있습니다. 지난 2016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있는 세계 유산에서 발견된 170만 년 된 공룡의 엄지발가락 뼈에서 종양의 흔적이 발견된 겁니다. 화석화 과정에서 많은 사인(死因)은 지워지고 사라지기 마련입니다. 더 보기

  • 2018년 8월 28일
    좌파가 조던 피터슨을 두려워하는 이유

    2년 전, 나는 10대인 아들이 이상한 유튜브 영상을 보고 있는 걸 발견했습니다. “뭘 보니?” 그는 진지하게 자신이 보는 영상을 설명했습니다. “토론토 대학의 심리학 교수가 캐나다 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어요.” “그래?” 내 대답은 듣지도 않고 아들은 이미 다시 유튜브에 빠져 있었습니다. 나는 그때만 하더라도 그가 얼마나 심심했으면 심리학 강의를 듣고 있을까 하는 생각만 했습니다. 그날 밤, 아이는 그 내용을 내게 설명하려 했지만, 그리 중요한 이야기로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나는 곧 그 더 보기

  • 2018년 8월 27일
    고(故) 존 매케인 자서전 <쉼없는 파도> 가운데

    존 매케인 상원의원이 어제(25일) 81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고(故) 매케인 의원은 30년 넘게 공화당 상원의원을 지냈고, 정치에 뛰어들기 전에는 미 해군에서 오랫동안 복무했습니다. 베트남전쟁에 참전했다가 5년 넘게 포로로 붙잡혀 있기도 했으며, 두 차례 미국 대통령 선거에 나서 한 번은 공화당의 대통령 후보로 지명되기도 했습니다. 2008년 오바마 대통령에게 졌던 선거였습니다. 평탄하지 않았던 그의 삶만큼이나 그는 무척 고집이 세고, 자기 신념을 좀처럼 굽힐 줄 모르는 사람이기도 했습니다. 정적은 물론이고 친구들까지도 가끔은 넌더리를 낼 더 보기

  • 2018년 8월 24일
    “제 기밀 취급 권한(security clearance)도 뺏어 보세요”

    지난 15일,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을 지속해서 강하게 비판해왔던 존 브레넌(John Brennan) 전 CIA 국장의 기밀 취급 권한을 박탈한다고 발표했습니다(관련 기사). 사람들은 트럼프의 이러한 행보가 장기적으로 언론의 자유를 침해할 것이라고 비판합니다. 이 사건과 관련하여, 세상을 바꾸려면 아침에 일어나 이불부터 정리해야 한다고 말한 대학 졸업 연설(한글 편집 영상, 영문 원본)로 잘 알려진 윌리엄 맥레이븐 전 미 해군 대장이 지난 16일에 워싱턴포스트에 트럼프 대통령을 강하게 비난하는 글을 기고했습니다. 짧은 글이지만, 진정한 리더십이 무엇인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