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D-5, 사전 투표 / 부재자 투표 늘었다
2016년 11월 3일  |  By:   |  세계, 정치  |  No Comment

“사전 투표와 부재자 투표에 참여한 유권자 급증”

이번 미국 선거에서 나타난 특징을 꼽을 때 이 점을 빼놓을 수 없게 됐습니다. 지난달 31일, 즉 선거를 여드레 앞둔 시점에서 이미 유권자 2천2백만 명이 투표를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전체 유권자의 10%가 조금 넘는 수치고, 사전에 등록(register, 미국 선거는 등록한 유권자만 투표할 수 있음)한 유권자의 약 15%입니다.

데이터 분석 기관 카탈리스트(Catalist)가 주별로 공개한 우편을 통한 부재자 투표 혹은 사전 투표소를 찾아 표를 행사한 유권자 관련 통계를 모아 정리한 데이터를 보면, 사전 투표나 부재자 투표로 이미 투표한 유권자 가운데 특히 히스패닉 유권자의 증가와 젊은층 유권자들의 감소가 눈에 띕니다. 이는 이번 선거에서 특히 히스패닉 유권자들의 투표율이 크게 높아질 거라는 예상, 또 특히 버니 샌더스를 지지했던 젊은층 유권자들의 투표율은 저조하리라는 예상과 맥을 같이합니다.

사전 투표나 부재자 투표에 참가한 유권자는 많은 주에서 늘어났고, 텍사스 주에서는 사전 투표로 표를 행사한 유권자가 지난 2012년 선거 같은 시점에서보다 42.6%나 늘었습니다. 위스콘신매디슨 대학교 정치학과의 배리 버든 교수는 사전투표율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 다음 세 가지를 꼽았습니다.

  1. 사전 투표 방식이 바뀌었나? (쉬워지거나 어려워지거나)
  2. 자신이 속한 주의 선거가 접전인가? (접전이면 투표율 증가, 한쪽이 우세하면 투표율 감소)
  3. 후보들이 사전 투표를 장려했나?

우선 사전 투표를 할 수 있는 주, 카운티는 꾸준히 늘어났습니다. 근래에 사전 투표가 부활한 연원은 1980년 캘리포니아 주 선거법 개정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당시 캘리포니아 주는 “미리 투표를 하는 유권자들은 반드시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어야만 한다.”는 선거법 관련 규정을 폐지했습니다. 버든 교수는 서부 주들이 “주민소환 규정 등을 먼저 도입하는 등 정치적인 실험을 주도한 건 주로 서부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서부 여러 주들에 이어 1996년에는 플로리다, 테네시, 텍사스 등 남부 주들도 특정 지역의 투표소에서 유권자가 직접 투표소를 찾아 정해진 기한 내에 사전 투표를 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했습니다.

이어 2001년 오레곤 주 법원은 “선거일 이전에 공식적으로 개표를 진행하지 않는 한 사전 투표는 허용되어야 한다.”고 판결했는데, 이 판결은 사전 투표 확대에 중요한 분기점이 됐습니다.

earlystates-Artboard_3

2000년(왼쪽), 2016년(오른쪽) 사전투표 허용 여부. 녹색은 사전 투표가 허용된 주, 분홍색은 정당한 사유를 인정받을 때만 사전에 투표할 수 있는 주. (그래프 출처: 뉴욕타임스)

 

북동부 주들이 서부에 비해 사전 투표 도입이 더딘 이유 중 하나는 주 의회에 분포된 공화당 의원들이 특히 사전 투표를 허용하면 민주당의 득표율이 높아질 것이라는 생각을 오랫동안 갖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애리조나나 오하이오 등 공화당이 주 의회를 장악하고 있는 주에서는 사전 투표가 더욱 최근에 와서야 엄격한 규정 아래 허용됐습니다.

“(전통적으로) 우편 투표 대부분은 공화당 표가 많은 편입니다. 사전 투표소를 찾아 투표하는 유권자들의 표는 양당이 대략 반반씩 가져가죠.”

사전 투표 관련 연구를 오랫동안 해온 플로리다 대학교 정치학과의 마이클 맥도날드 교수는 전반적인 사전 투표 표심에 관해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사전 투표 기간 중에서도 특히 일찍 표를 던지는 유권자들은 대개 오랫동안 한 정당에만 투표해 온 나이든 이들이 많고, 선거일이 가까워질수록 아직 확실한 지지 후보를 정하지 않았던 젊은 유권자들이 투표에 참가한다는 겁니다.

버든 교수는 마지막으로 민주당의 사전 투표 득표율이 높아진 이유로 2008년 오바마 캠프의 전략을 꼽았습니다. 당시 오바마 캠프는 지지자들에게 투표를 독려하며 사전 투표를 적극적으로 활용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오바마의 전략을 이어받아 사전 투표를 열심히 홍보하고 있는 반면 트럼프 후보는 사전 투표에 대한 언급 자체가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