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는 과연 작문 실력을 망칠까
2015년 8월 10일  |  By:   |  칼럼  |  2 Comments

대부분 사람은 문자메시지와 트위터가 젊은 세대와 아이들의 작문 실력을 망치고 있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정말 그게 사실일까요?

140자로 제한된 트윗을 작성하는 일은 사실 간단하지 않습니다. 재미있고 정확해야 하며 글자 제한을 맞추려면 간단해야 하죠. 그래서 세간의 우려와는 달리 트윗을 날리는 것은 작문의 미덕 중 하나인 간결성(brevity)을 배우는 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많은 사람이 다소 장황하게 글을 쓰는 이유는 학창 시절에 제대로 된 작문 교육을 받지 못한 탓이 큽니다. 학생들은 작문 과제를 수행할 때 항상 최소 글자 수나 페이지 수를 채워야 한다는 얘기를 듣습니다. 하지만 쉽사리 분량을 채울 만큼 쓰고 싶은 말이 많지 않은 대다수 학생들은 이를 가리기 위해 눈속임을 합니다. 필요 없는 정보를 장황하게 늘어놓거나 반복 사용하고, 짧은 표현보다는 긴 표현을 사용하죠. 그리고 이러한 습관은 장황한 문체로 고착됩니다.

간결함이 언제나 능사는 아니지만 적어도 논픽션에서만큼은 원칙이 되어야 합니다. 쉽지 않은 내용으로 바쁜 독자들의 관심과 주의를 유지해야 하니까요. (이코노미스트)

원문보기

  • Alex

    원문보기 링크가 빠진 것 같습니다.

    • ingppoo

      Alex님 감사합니다. 원문 링크를 추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