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1-2012, 미국 소득 상위 1%에서 여성의 비율은 어떻게 변화했나?
2015년 7월 16일  |  By:   |  경제  |  No Comment

미국에서 소득 상위 1%에 있는 사람들은 세전 미국 전체 소득의 15%를 법니다. 미국 전체 소득세 중 40%를 이 사람들이 냅니다. 파티 구베넨 (Fatih Guvenen), 그레그 카플란(Greg Kaplan), 그리고 재 송(Jae Song), 이 세 명의 경제학자들은 1981년부터 2012년 사이 상위 1% 소득자들 사이에서 여성의 비율이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추적했습니다. 이들은 미국 사회보장국(Social Security Administration)이 보유하고 있는 연간 소득 1,885달러(약 215만 원) 이상, 25~60세 인구의 전체 소득 데이터 중에서 10%를 표본 분석했습니다.

전체 기간 내내 상위 1%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작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이 비중은 증가했습니다. 그리고 상위 1%에 있었던 여성이 계속 상위 1%에 머무는 확률도 30년 전에 비하면 많이 높아졌습니다. 1981~1985년 여성은 상위 0.1% 소득자 중 1.9%, 그다음 상위 0.9% 소득자 중 3.3%를 차지했습니다. 하지만 2008~2012년을 살펴보면 상위 0.1% 소득자 중 10.5%, 그다음 상위 0.9% 소득자 중 17%가 여성으로 크게 늘어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1981~1985년에 상위 0.1%에 여성 한 명당 50.6명의 남성이 있었던 반면, 2008~2012년에 이 비율은 8.5로 낮아졌습니다. 이렇게 상위 1%에 여성의 비중이 높아진 것은 이미 노동 시장에 있던 여성들의 소득이 증가해서 변화한 것이 아니라 많은 돈을 버는 여성들이 새로이 등장했기 때문이었습니다.

Screen Shot 2015-07-14 at 8.28.19 PM

소득 상위 0.1%와 그 다음 상위 0.9%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 추이, 1981-2012

여성들의 노동 시장 참여가 늘어난 것은 상위 1%에 여성의 비중이 증가한 것의 7~9% 정도를 설명한다고 저자들은 주장합니다. 그리고 산업 분야 전반에서 상위 1%에 여성의 비율이 비슷하게 증가한 것은 여성 초고소득자 증가가 특정 산업 분야에만 한정된 것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줍니다. 2012년 기준으로 미국에서 상위 1%에 들기 위해서는 연간 소득이 적어도 291,000달러 (약 3억 3천 2백만 원) 이상 되어야 하고 상위 0.1%에 들기 위해서는 1,018,000달러 (약 11억 6천 1백만 원) 이상 되어야 합니다. 2012년 미국 가계의 평균(mean) 소득은 51,000달러(약 5천 8백만 원), 중위(median) 소득은 35,000 달러(약 4천만 원)였습니다.

(National Bureau of Economic Research)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