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CCTV “스타벅스, 중국에서 너무 비싸게 판다”
2013년 10월 22일  |  By:   |  세계  |  1 comment

중국 관영방송인 CCTV가 중국에서의 스타벅스 커피 가격이 다른 나라에 비해 너무 비싸다며 비난했습니다. 지난 일요일에 내보낸 방송에서 CCTV는 베이징에 있는 스타벅스에서 톨사이즈 라떼 가격이 4.42 (27위안) 달러인데 이는 시카고의 3.26달러, 런던의 3.97달러, 그리고 뭄바이의 2.39달러에 비해 훨씬 비싸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덧붙여 기사는 커피 원두나 물 값등 원재료 값은 0.82달러 (5위안) 이하라고 주장하면서 서구에서는 그냥 커피 한잔이 중국에 오면 사치품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CCTV는 또 올 2분기 스타벅스의 중국 시장에서의 이윤의 폭(profit margin)이 32%라는 점은 미주 대륙에서 21.1%, 유럽이나 중동, 그리고 아프리카에서 1.9%인 점에 비해 너무 높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측는 원재료 가격을 기준으로 적정 커피 가격을 산출하는 것은 잘못 되었다고 반박했습니다. 스타벅스는 자사의 가격 산출 전략은 지역의 인프라와 노동 시장, 환율, 그리고 땅 값등 모든 것들을 고려해서 이루어지고 있으며 32% 이윤 폭은 중국 시장만을 기준으로 한 것이 아니라 아시아-태평양 지역 14개 시장을 모두 고려했을 때 산출되는 숫자라고 말했습니다.

CCTV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중국 소비자들은 스타벅스 가격에 대해 별로 개의치 않고 있습니다. 스타벅스가 비싸다는 것은 중국 사람들에게 새로운 뉴스거리도 아닙니다. 중국에서는 스타벅스보다 훨씬 낮은 가격에 커피를 이용할 수 있는 다른 외국 브랜드 커피점이 널려 있습니다. 하지만 스타벅스는 미팅이나 데이트를 위해서 만나는 당연한 장소라는 이미지를 중국 내에서 만드는데 성공했습니다. 또 도심 지역에 거주하는 전문직들이 럭셔리 제품을 공격적으로 찾고 있는 중국에서 비싸다는 명성은 꼭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스타벅스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스타벅스가 제공하는 분위기를 즐긴다고 말합니다. (NYT)

원문보기

  • http://twitter.com/cloudless0 작가가 되고 싶은 ㅎ (@cloudless0)

    한국이나 중국이나.. 똑같네요.